로고

전화걸기 토글 검색 토글 상단로그인 토글 네비게이션

비염

알레르기 비염은?

우리 몸은 외부에서 이물질이 체내에 들어오면 스스로를 보호하는 면역반응이 일어나게 되는데 이런 면역 반응이 정상보다 과민하게 일어나서 몸에 이상 증상을 일으키는 경우를 알레르기 질환이라고 합니다.

많은 알레르기 질환 중 알레르기성 비염은 비강내 점막에 알레르기 항원에 의한 과민반응으로 유발되는 염증이 생기는 경우를 말합니다. 매우 흔한 질환으로 전 국민의 25%가 겪는 아주 흔한 질환이며, 부모에게서 물려받은 체질과 주위의 알레르기 유발인자들이 상호작용을 일으켜서 후천적으로도 발생합니다. 부모 모두가 천식이나 알레르기성 비염이 있는 경우 그 자녀가 알레르기 질환을 가질 확률은 80%이고 부모 중 한쪽이 알레르기 질환이 있을 때는 30%의 확률이 있습니다.하지만 유전적으로 알레르기 체질로 태어났다 하더라도 알레르기 항원에는 노출되지 않으면 증상이 일어나지 않으므로 환경인자도 매우 중요합니다.

이미지명

알레르기 비염의 원인

계절에 따라 증상이 악화되고 유발되는 경우를 계절성 알레르기성 비염이라 하고 거의 일년 내내 증상이 지속되는 경우를 통년성 알레르기 비염이라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통년성 비염이 약 75%를 차지하며 그 중에도 집먼지 진드기는 통년성 알레르기비염 환자의 약 80%가 약성반응을 보일 정도로 통년성 비염의 가장 흔한 원인입니다. 집먼지 진드기는 크기가 약 0.4mm로서 이들의 분비물, 배설물들이 알레르기 항원으로 작용합니다. 집먼지 진드기는 인체의 피부 부스러기를 먹고 살기 때문에 가정집의 침대나 카펫, 소파 등에서 많이 발견됩니다. 개나 고양이의 비듬이나 분비물, 곰팡이, 바퀴벌레 등도 흔한 원인이 됩니다.

계절성 비염의 가장 흔한 원인은 꽃가루(화분)인데 우리나라와 같은 사계절이 뚜렷한 온대지방에서는 봄철에 오리나무, 자작나무, 느릅나무, 소나무, 버들, 측백나무 등의 수목화분이 주된 원인이 됩니다. 여름철에는 잔디 등의 목초화분이 주된 꽃가루이며, 가을철에는 쑥, 돼지풀, 환삼덩굴 명아주, 비름 등의 잡초화분이 공기 중에 많아집니다.

알레르기성 비염 환자는 특정 알레르기 항원 외에도 찬 공기, 갑작스런 온도변화, 담배연기, 먼지, 공해물질 등에 대해서도 과민반응을 보이는 경우가 많아서 외출이 잦은 봄이나 가을철에 증상이 약화될 수 있습니다.

알레르기성 비염의 증상

알레르기성 비염에는 물처럼 떨어지는 맑은 콧물, 발작적인 재치기, 코막힘의 3가지 전형적인 증상이 있습니다. 그 외에도 가려움증, 후각장애, 두통, 입맛이 바뀜, 집중력 저하, 만성적인 피로등의 증상이 동반되며 아토피 피부염, 두드러기, 비용종(물혹), 알레르기성 결막염, 천식 등을 함께 갖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알레르기 원인 및 항원

알레르기의 원인 알아내기와 이에 맞는 환경개선, 알레르기 원인 회피, 약물치료 및 면역치료 등으로 체질 개선과 완치도 가능합니다.

하지만 일상생활을 하면서 항원을 완전하게 피하는 것은 불가능하므로 항원에 노출을 최대한 피하고, 만약 노출되어 증세가 나타났을 때 즉각 약물 치료를 병행한다면 알레르기의 질환의 비가역적인 변화, 합병증 없이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합니다.

알레르기의 원인은 알레르기 피부반응검사로 30분 이내에 진단이 가능하며, 그 외에 RAST 테스트(혈청에 대한 동위원소를 이용한 특이항원 진단법)나 MAST 테스트(혈청에 대한 화학반응을 이용한 특이항원 진단법)를 실시할 수 있습니다.

알레르기 피부반응검사는 의심되는 소량의 알레르기 항원 추출액을 피부에 떨어뜨려 15분정도 지난 뒤 팽진과 발적정도를 비교하는 방법으로, 만약 그 항원에 대한 알레르기가 있다면 우리가 흔히 보는 모기에 물린 듯한 알레르기 반응을 나타냅니다. 피부 반응이 심하거나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하고 있어서 피부반응검사가 불가할 경우, 또는 심한 반응으로 부작용이 예상되는 경우 등에는 채혈하여 검사하는 RAST 테스트나 MAST테스트를 실시할 수 있습니다.

그외에도 x-선 촬영, 콧물 세포검사, 내시경 검사, 음향 비강 통기도 검사, 혈액 검사 등을 실시하여 알레르기의 유무 및 원인 물질 그리고 심한 정도에 대한 진단을 내린 후 치료 방침을 결정합니다.

이미지명

알레르기 치료

알레르기성 비염에 대한 환경요법(회피요법)

여러 검사 등을 통하여 먼저 원인이 되는 항원을 찾아내어 그 물질의 제거 및 회피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1) 꽃가루(pollen)가 원인일때

꽃가루가 유행하는 계절에는 되도록 외출을 삼가하는 것이 좋습니다. 부득이 하다면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정오에서 오후4시경을 피해 오전이나 오후 늦게 외출하는 것도 한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외출 후에는 양치질 및 샤워를 하고 새 옷으로 갈아입습니다.

 

이미지명

(2) 집먼지 진드기(dust mite)가 원인일때

실내를 청결히 하고 먼지가 쌓이기 쉬운 카페트나 직물로 된 소파를 치워 보거나, 베개나 침구류를 주기적으로 뜨거운 물(55도 이상)로 세탁을 하고 수시로 햇볕에 널어서 말리고 털어냅니다. 이것이 힘든 아파트에서는 침대, 베개를 항 진드기 특수커버로 쌉니다. 실내의 온도는 차고 건조하게 유지하는 것이 좋고 방안의 공기를 자주 환기합니다. 온도25도, 습도80% 이상에서는 진드기가 왕성하게 번식하게 됩니다. 청소는 집안에 먼지가 쌓이지 않도록 청소기를 자주 사용하고 물걸레로 구석구석을 잘 닦는 것이 좋습니다.

이미지명

(3) 공팡이(mold)가 원인일때

실내에 곰팡이가 자라지 않도록 환경을 깨끗이, 습하지 않도록 환기를 자주 시킵니다. 애완동물 털이 원인일때 털이 있는 애완동물을 기르지 않습니다.

알레르기성 비염에 대한 약물치료

약물치료는 크게 증상을 예방하는 약제와 증상의 발현을 억제하는 약제로 나누어집니다. 예방을 목적으로 하는 약제는 증상이 없어져도 사용해야 하지만 증상의 발현을 억제하는 약제는 증상의 정도에 따라 가감이 가능합니다. 가장 많이 사용되는 약제는 항히스타민제이며 경우에 따라 점막수축제, 스테로이드 분무제 등을 단일 또는 함께 사용하게 됩니다. 같은 약제라도 환자에 따라 효과가 다른 것이 항히스타민제이므로 환자에게 가장 적절한 약제를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환자들이 일반적으로 약국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점막수축제(오트리빈 등)는 약을 사용할 당시에는 코막힘 해소에 효과가 있으나 장기간 사용하면 부작용으로 콧속의 점막이 전보다 심하게 부어 더 코가 막히게 되는 약물중독성 비염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전문의의 처방에 따라 사용해야 합니다.

알레르기성 비염에 대한 면역요법

원인 항원에 대한 면역력을 바꾸어서 체질 자체를 바꿔주는 시도로 면역치료요법도 합니다. 체질개선은 원인이 되는 물질을 아주 적은 양으로부터 서서히 증량하면서 소량씩 주사해주는 방법으로 3년 이상의 장시간의 기간이 필요하며 적지 않은 노력과 경제적인 뒷받침이 요구됩니다. 하지만 6개월 정도가 지나면 한 달에 한번 정도 주사를 맞게되므로 큰 부담 없이 치료가 가능하며 여러 치료 방법 중 체질을 개선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입니다. 일부 알레르기 항원에서는 그 효과가 입증되었으나, 위험성이 있는 부작용이 보고됨에 따라 이 요법을 행하는 빈도가 점점 줄어들고 있는 추세입니다.

알레르기성 비염의 수술적 치료

약물치료로는 한계가 있을 때, 코막힘 증세가 크게 호전되지 않을때, 특히 코살(비갑개)의 비후나 비중격만곡증이 심한 경우는 알레르기성 비염의 증상을 더욱 악화시키므로 수술이 필요합니다. 물론 수술도 환자의 체질이 바뀌는 것은 아니지만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점막을 줄여주거나 코막힘을 개선시켜 알레르기의 증상을 줄여주는 목적으로 수술을 하게 됩니다.

근래에는 비내시경하 하비갑개 점막하절제술(하비갑개 성형술)을 시행하거나 코블레이터나 셀론 그리고 탄산가스(CO2) 레이저를 이용하여 비후된 코살을 제거하여 비교적 좋은 효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이 수술은 국소마취로 가능하고 일 퇴원이 가능합니다.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