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화걸기 토글 검색 토글 상단로그인 토글 네비게이션

축농증

축농증(부비동)은?

얼굴의 정중에 있는 코와 미간에는 부비동이라는 공기가 차 있는 빈 공간이 있으며, 양 눈썹 위의 전두동, 양쪽 안면 뺨 부위의 상악동, 양 눈 사이의 사골동 및 코 뒤에 깊숙이 위치한 접협동이라는 4종류의 부비동이 있습니다. 축농증이란 이 부비동에 염증이 생겨 점막이 붓거나 고름 같은 콧물이 고여있는 상태를 말하는 것으로, 뺨, 눈 주위의 안면부 압력감과 동통, 누런콧물, 목 뒤로 넘어가는 콧물과 코막힘, 피로감, 발열 등이 나타나며 더 진행되면 후각 감퇴, 두통, 집중력 저하 등이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질병의 기간에 따라 급성 또는 만성 부비동염으로 나뉘게 됩니다.

축농증의 원인?

보통 감기나 알레르기성 비염을 제대로 치료 하지 않아 코점막이 부어서 코가 막히고, 부비동의 자연공이 막히어 공기 순환이 안되고 부비동의 정상적인 분비물의 배출이 방해되어 세균성 감염이 일어나 화농성 분비물이 고여서 염증이 심해지게 됩니다. 제때 적절한 치료와 배농이 일어나지 않으면 자주 부비동염이 재발하게 되고,ㅏ 병변이 3개월이상 지속되면 만성화가 되어 비강내 구조물, 부비동내의 점막에 비가역적인 변화가 초래되어 물혹이 자라고, 부비동 전체가 염증으로 부푼 점막으로 꽉채워져 더욱 막히는 악순환이 초래됩니다. 그 외의 원인으로는 비강내 이물, 진규성(곰팡이)감염, 이빨 뿌리의 염증이 상악동으로 파급된 경우, 부비동의 종양이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단순 감기나 알레르기성 비염일 떄의 맑은 콧물이 갑자기 누런콧물로 바뀔 때,
악취가 동반되는 누런 분비물이 입이나 코뒤에 있을때,
코뒤로 넘어가는 후비루가 누렇고 지속적으로 뱉어질 때,
눈 주위의 안면부 압력감과 뺨 부위에 동통이 있을 때.
감기 끝에 안면부가 지속적으로 무겁고 두통이나 미열감이 있을 때,
이런 경우에는 축농증을 의심해보아야 합니다.

 

축농증의 진단?

환자의 증상과 병력에 대한 문진과 이비인후과 전문의의 진찰, 비내시경 검사, 방사선 촬영, 부비동 초음파, 컴퓨터 단층 촬영(CT)을 통하여 부비동의 상태 및 병변을 정밀하게 파악할 수 있고, 특히 컴퓨터 단층 쵤영(CT)는 수술의 범위를 결정하는 중요한 진단 방법입니다.

이미지명

축농증의 치료?

1) 약물치료

급성 부비동염이나 소아의 부비동염은 항생제 등의 약물치료가 우선이며 대게 4-8주간 항생제와 항울혈제 및 스테로이드 비강 분무제로 치료하고, 만성 부비동염은 최대 효과를 보기 위해서 약 8-12주 이상의 긴 항생제 치료기간을 필요로 합니다.

체온과 비슷한 온도의 식염수로 비강 세척을 같이 시행하는 것이 치료에 도움이 되고, 분비물의 배출을 돕기 위해 이비인후과 드레싱 흡입치료도 치료에 도움이 됩니다.

2) 수술

부비동염의  약물 치료에도 불구하고 3개월 이상 지속되는 경우, 비강과 부비동내의 비가역적인 변화로 구조적인 변화가 있을 때, 진균성 부비동염으로 곰팡이불이 부비동 내에 있을 때, 비종양이 동반된 경우에는 수술을 고려하게 됩니다. 염증이 있는 부비동을 개방하여 환기와 배설이 가능케 하고 원인이 될 수 있는 코 안의 구조적 이상을 교정하는 것이 수술의 주 목적입니다.

과거에는 입술을 들고 상악동뼈를 쳐서 접근하는 상악동근치수술(칼드웰-룩수술, C-Lop)가 일반적이었나 최근에는 비내시경수술이 발달되어 과거와는 달리 안전하고 정확하며, 통증이 덜하며 회복기간도 단축 되었습니다. 특히 Microdevrider(흡입 절삭기)의 개발로 과거엔 완전히 제거하기 어려웠던 비용(물혹)의 수술도 안전하게 수술이 가능 합니다.

수술은 30분에서 2시간 정도 걸리며 수술 후에는 지혈을 위해 심지를 넣어 두고 다음날 제거합니다.

수술 후에 고려해야 할 사항은 부비동 식염수 세척을 하여 딱지의 배출을 돕고, 식감한 합병증이나 후유증은 없으며, 원활한 회복을 위하여 항생제와 진통제의 경구투여가 필요합니다. 수술 후에는 술,담배를 삼가야 하며 수술 후 첫 2주가 지나면 불편감이나 비출혈은 없어지게 되며, 첫 3주동안은 매주 1-2회 정도 수술한 병원을 방문하여 응고된 혈전(피딱지)을 제거하여야 합니다.

상단으로 바로가기